대전협 공지

[성명서] 진료현장에서의 폭력 근절을 위한 성명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진료현장에서의 폭력 근절을 위한 성명서

 

 

최근 전북 익산시 모 병원 응급실에 내원한 주취자가 응급의학과장을 일방적으로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 현장이 생생하게 녹화된 원내 CCTV는 당시 폭행이 얼마나 심각한 수준이었는지를 잘 보여준다.

 

폭력은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으며 그 누구도 폭력의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여전히, 응급실을 포함한 진료현장에서 의료진이 환자나 보호자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은 너무나도 흔하다. 경찰의 미온적인 대처와 사법당국의 솜방망이 처벌로 의료기관 내 폭력사건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

 

감히 의사를 때렸다는 감정적 반응으로 의료진을 향한 폭력에 분노하는 것이 아니다. 이 사건이 발생한 곳은 응급실이다.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들은 어떤 이유로든 적절한 시간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큰 위험에 노출된다. 우리는 응급실을 지켜온 전공의로서 환자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놓기 위해 이 사안의 중요성을 일깨우고자 하는 것이다.

 

이에 우리는 다음의 세 가지를 촉구한다.

 

첫째, 경찰은 진료 현장에서의 폭력 사건에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

경찰은 진료현장에서의 폭력사건을 접수하고도 사건을 무마하는 데만 노력을 기울여 왔다. 심지어 의료진을 회유하여 사건을 해결하려는 모양새를 보이기도 했다. 이번 사건의 CCTV 영상에서 잘 알 수 있듯 경찰이 진료현장에서의 폭력사건을 적절하게 처리하지 않으면 진료현장은 순식간에 마비된다. 경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진 정부 기관으로서 이 사안의 엄정함을 명확하게 인식하고 사건 해결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한다.

 

둘째, 법원은 잘못된 관행을 타파하고 국민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

지난 응급의료법 개정을 통해 응급의료를 방해하거나 의료용 시설 등을 파괴·손상 또는 점거한 사람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었다. 이 개정은 의료기관에서의 폭력 가해자를 가중 처벌하여 의료진과 환자를 두텁게 보호하는 것을 그 목적으로 한다. 그러나 법원은 법이 보호하고자 하는 법익을 방기한 채 경미한 처벌만을 내리고 있다. 법원은 국민의 법익을 보호하는 책임을 진 정부 기관으로서 사건 재발을 충분히 줄일 수 있는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

 

셋째, 진료현장에서의 폭력사건을 근본적으로 방지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진료현장에서 벌어지는 폭력사건에 대한 처벌을 반의사불벌죄로 규정한 현행 법률은 경찰로 하여금 합의를 종용하도록 부추기고 있다. 이 문제에 책임을 지닌 복지부와 국회는 진료 현상에서의 폭력사건을 다룸에 있어 반의사불벌죄를 폐지하고, 운전자 폭행과 마찬가지로 징벌의 하한선을 명확하게 하고 가해자를 즉각 현장에서 분리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

 

안전한 의료환경에서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도 지켜질 수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안전한 의료환경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이다.

 

 

 

201875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1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6162018년 9월 21일
공지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6122018년 9월 21일
공지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대전협11542018년 9월 17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13660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9620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56056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569202017년 12월 20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91902017년 7월 6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24065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05262017년 1월 1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88752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1113272015년 12월 17일
322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6162018년 9월 21일
321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부터 환자 안전까지 솔직·객관적 설문 통해 밝혀낼 것”

대전협282018년 9월 21일
320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6122018년 9월 21일
319

[보도자료]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공모

대전협472018년 9월 20일
318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11542018년 9월 17일
317

[보도자료] 대전협 제22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992018년 9월 10일
316

[보도자료]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대전협1082018년 9월 3일
315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과 함께할 전공의 회원을 모십니다!

대전협1472018년 8월 30일
314

[보도자료] 전공의들, ‘환자안전·전문가 역량 강화’에 뜻 모아

대전협1282018년 8월 30일
313

[보도자료] 전공의들, ‘계약직·고용불안’에 입원전담전문의 진로 망설여

대전협1552018년 8월 28일
312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7322018년 8월 24일
311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 회장에 이승우 후보 당선

대전협1762018년 8월 23일
310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이승우 당선 공고 

대전협1552018년 8월 23일
309

[중선관위] 제22기 대전협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공약 안내

대전협21862018년 8월 14일
308

[중선관위 안내]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대전협20062018년 8월 14일
307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2602018년 8월 10일
306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2352018년 8월 8일
305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2122018년 8월 8일
304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2532018년 8월 3일
303

[보도자료]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문항개발부터 신뢰 쌓는다

대전협2652018년 8월 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