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매일 방사선 피폭되는 전공의들…실태파악 나선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매일 방사선 피폭되는 전공의들실태파악 나선다

 

 

대전협, 전공의 방사선 노출 경험 설문조사 시행

이승우 부회장, “방사선 피폭, 수련환경평가 항목 반영 및 대책 마련 시급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방사선 노출 사각지대에 놓인 수련병원 전공의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실태 파악에 나선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 이하 대전협)25일부터 전공의 방사선 노출 경험 설문조사를 시행한다.

 

수련병원 인턴이 환자 CT 검사 중 동행해 앰부배깅(호흡을 유지하기 위해 기도 마스크백을 짜주는 행위)을 하는 것은 오래된 관행이다. 인턴 대부분은 이처럼 위독한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살피기 위해 하루에도 수차례씩 CT실에 들어가야 한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제대로 된 보호장비나 보호구 없이 방사선에 노출되며, CT 이외에도 X-ray, 연속적 X-ray 발생장치, 방사선 동위원소 노출, 방사선 근접치료 등 다양한 방사선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

 

인턴뿐만이 아니라 신경외과, 정형외과 등 일부 과 전공의들의 경우, 수술 과정의 특성상 방사선 발생장치에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가 상당하다. 바쁘게 진행되는 수술 중 보호장비 착용에 어려움을 겪기도 하며, 이에 고선량의 방사선에 전신이 고스란히 노출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한다.

 

하지만 전공의 방사선 피폭 관련 제도나 보호책은 미미한 상황이다.

 

현행법은 '방사선 관계종사자'에 대해 방사선 피폭 우려가 있는 업무를 할 시 피폭선량계를 착용해야 하며, 피폭선량 측정 결과 선량한도를 초과하지 못하도록 정하고 있다. 하지만 방사선사 등과 달리 전공의는 방사선 관계 종사자로 등록되지 못해 1CT 운용 시간제한 등의 규정도 적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방사선 관계종사자 이외에 방사선 구역에 출입은 원칙적으로 불가하다. 전공의와 같이 일회성이 아니라 1년 이상의 기간 동안 반복적으로 출입하게 될 경우에는 방사선 관계 종사자로 등록해야 하며, 3개월 이내에 등록하지 않을 시 의료기관 개설자나 관리자는 과태료 대상이 된다.

 

또한, 의료기관 개설자나 관리자가 갑상선 보호구, 납복 등을 구비, 지급하게 되어 있지만 납복의 실제 차폐율은 50% 미만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보건당국이 인공호흡기 구비 등의 좀 더 적극적인 조치를 하도록 강제할 법적 근거가 없는 상황이다.

 

심지어 간단한 보호구만 착용하는 인턴의 방사선 피폭량이 어느 정도인지, 실제 피해가 있는지는 파악조차 되지 않고 있다. 이에 대전협은 수련병원 전공의를 대상으로 방사선 노출 경험 설문조사를 시행, 실태를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정부, 각 수련병원 등에게 안전한 수련환경을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할 계획이다.

 

이승우 대전협 부회장은 방사선 노출은 심각한 문제라며 수련환경평가 항목에 반영되는 것은 물론 정부와 각 수련병원 등에서 이에 대한 실태조사 및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현장에 있는 인턴과 레지던트 또한 경각심을 갖고 문제를 제기해야 전공의 방사선 관계종사자 등록을 요구할 수 있다면서 전공의가 더 이상 희생을 강요받지 않고 안전하게 수련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대전협은 끊임없이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20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0512018년 10월 8일
공지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75062018년 9월 21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20478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11664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635492017년 12월 29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26035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22802017년 1월 11일
330

[보도자료]전공의들, ‘리베이트 근절’ 내부 자정에 한목소리

대전협11어제 오후 03:19
329

[보도자료] 제5회 김일호상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선정

대전협472018년 10월 19일
328

[보도자료] 제2회 전공의학술상에 김영재·홍지연·장윤혁 전공의 선정

대전협842018년 10월 18일
327

[공고]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자 안내

대전협11782018년 10월 17일
326

[보도자료] 전공의들, ‘심초음파 인증제’ 보조인력 확대 규탄

대전협402018년 10월 17일
325

[성명서] 전공의를 대상으로 각종 범죄를 일삼는 일부 지도전문의의 자격을 즉각 박탈하라

대전협1062018년 10월 11일
324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0512018년 10월 8일
323

[안내] 제5회 김일호 상 수상자 추천 안내 c

대전협1922018년 9월 27일
322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대전협75062018년 9월 21일
321

[보도자료] “전공의법 준수부터 환자 안전까지 솔직·객관적 설문 통해 밝혀낼 것”

대전협1742018년 9월 21일
320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정기대의원총회 개최 c

대전협72472018년 9월 21일
319

[보도자료]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공모

대전협2322018년 9월 20일
318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65052018년 9월 17일
317

[보도자료] 대전협 제22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2292018년 9월 10일
316

[보도자료]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대전협2612018년 9월 3일
315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과 함께할 전공의 회원을 모십니다!

대전협3022018년 8월 30일
314

[보도자료] 전공의들, ‘환자안전·전문가 역량 강화’에 뜻 모아

대전협2702018년 8월 30일
313

[보도자료] 전공의들, ‘계약직·고용불안’에 입원전담전문의 진로 망설여

대전협2922018년 8월 28일
312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24962018년 8월 24일
311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 회장에 이승우 후보 당선

대전협3442018년 8월 23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