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수련환경평가에 전공의 목소리 담긴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수련환경평가에 전공의 목소리 담긴다

 

 

련병원 현지평가 시 전공의 그룹(11) 평가 보조위원으로 참여

대전협, 24~30일 참여 희망 전공의 공개 모집

이승우 부회장 수련환경평가의 역할 중요전공의의 지속적인 참여 기대

 

 

 

2018년도 수련환경평가에 전공의 그룹이 평가 보조위원으로 참여한다. 전공의가 수련병원 현지평가에 참여하는 것은 최초로, 11인의 전공의가 보조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최근 보건복지부 수련환경평가위원회(이하 수평위)는 현지평가 시 전공의가 평가 보조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그 방법과 범위를 정하고 이를 평가 실시계획에 반영해 진행키로 결정했다.

 

전공의 평가 보조위원은 수련규칙 이행여부 현지 평가 시 학회 위원의 평가 업무 중 전공의 면담, 수련규칙 이행 및 (전자)의무기록 확인 등에 참여할 수 있다. 이때 병원 측의 사전 입력내용이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되면 전공의 평가 보조위원의 요청으로 학회 위원을 통해 정정할 수 있다.

 

평가위원 구성이 교수 위주였던 이전까지의 사례를 보면, 평가 보조위원으로 전공의가 참여하게 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로써 올해 수련환경평가부터는 피교육자인 전공의 목소리가 좀 더 적극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대전협 이승우 부회장은 전공의 법이 시행되면서 수련환경의 변화가 이뤄지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전공의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더 나아지기 위해서는 수련환경평가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공의가 평가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고 전했다.

 

전공의 평가 보조위원 구성은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추천으로 이뤄진다.

 

대전협은 참여 가능한 전공의 그룹(11) 선정을 위해 24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나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공개모집한다. 전국 수련병원의 모든 전공의가 참여할 수 있다.

 

이승우 부회장은 공개모집을 통해 지역별로 평가위원을 고르게 분배할 예정이며, 현장의 많은 전공의 선생님들이 직접 참여해 수련환경 변화에 기여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44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14681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7716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45903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19120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07512017년 12월 29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33006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88702017년 1월 11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27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36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43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482019년 1월 7일
351

[보도자료] 대전협-로펌고우, 전공의 피의료소송 법률자문 MOU

대전협1382018년 12월 20일
350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교수의 지도전문의 자격, 영구 박탈해야”

대전협1692018년 12월 10일
349

[보도자료]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돌입…악습 고리 끊는다

대전협2672018년 11월 29일
348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c

대전협146812018년 11월 21일
347

[성명서] 불법 무면허의료행위 강력 처벌하라

대전협2872018년 11월 21일
346

[보도자료]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대전협3092018년 11월 16일
345

[보도자료] “환자입원 거부 사실무근…악의적인 언론보도에 격분”

대전협2672018년 11월 15일
344

[보도자료] 대전협, PA 제도화 앞장서는 상급종합병원협에 ‘반발’

대전협2882018년 11월 14일
343

[보도자료] 소송에 휘말리는 전공의들, 병원 내 보호 조치는?

대전협3092018년 11월 14일
342

[보도자료]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대전협3402018년 11월 9일
341

[성명서]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서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을

대전협3402018년 11월 9일
340

[보도자료] 대전협, ‘전공의 심장초음파 추계강좌’ 성황리 마무리

대전협3232018년 11월 8일
339

[보도자료] 대전협,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전공의 참여 독려

대전협3612018년 11월 7일
338

[보도자료] 수련병원의 부당한 갑질에 연차휴가도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4062018년 11월 6일
337

[보도자료] “수련받는 병원에 만족하시나요?” 전공의 병원평가 응답자수 대폭 증가

대전협4202018년 11월 2일
336

진료의사 3명 법정 구속 판결에 유감

대전협4512018년 10월 29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