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성명서]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사법부의 올바른 판단을 촉구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사전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사법부의 올바르고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사전구속영장 청구에 대한 사법부의 올바르고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

 

지난 12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사망하였다. 말로는 다 하기 어려운 큰 슬픔을 겪은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 어린 위로를 전한다. 본회는 이러한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명확한 감염경로와 이를 둘러싼 문제점을 유가족과 국민들 앞에 낱낱이 밝혀내야 함을 수차례 분명히 밝힌 바 있다.

 

면역력이 취약한 중환자실 신생아들을 위해 감염관리수칙이 마련되어 있음에도 경찰은 기본적인 감염관리조차 하지 않고 구둣발로 심폐소생술 중인 신생아 중환자실에 들이닥쳐 현장을 오염시켰다. 경찰은 심폐소생술로 아수라장이 된 현장에서 의료진에게 영장 없이 강압적으로 진료기록부를 요구하였다.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등의 상식적인 논리도 없이 피의자를 선정하였으며 강압적이고 반복적으로 같은 내용을 묻는 끼워 맞추기식 수사를 진행해왔다.

 

여러 의료진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던 경찰은 이제 검찰을 통해 담당 교수 2명과 수간호사, 간호사 등 의료진 4인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기에 이르렀다. 구속영장은 죄를 범하였다고 의심할 만한 타당한 이유가 있고, 일정한 주거가 없거나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거나 도망하거나 도망할 염려가 있는 때에 피의자를 구속하기 위해 청구된다. 이미 사건이 발생한 지 100일 이상의 시간이 지난 지금, 이 피의자들이 어떤 증거를 인멸할 수 있다는 것인지, 지금도 병원에서 일하고 있는 피의자들이 어떤 도망의 염려가 새로이 생겨날 수 있다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이런 식의 수사로는 명확한 감염경로를 밝혀내는 것도, 진짜 책임자를 가려내는 것도, 미래의 신생아들을 안전하게 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그런데 경찰은 스스로 현장을 오염시키고도 강압적으로 의료진을 수사한 것으로 모자라 의료진에 대한 구속영장으로 이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

 

이 사건은 비극이다. 다시는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 명확한 원인을 밝힐 책임을 스스로 저버리고 그저 보여주기 위해 생과 사의 갈림길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인들을 희생양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 이에 대한 사법부의 올바르고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

 

 

 

 

201842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46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31어제 오후 02:37
공지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5122019년 1월 16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15328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7962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46512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19454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915252017년 12월 29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91302017년 1월 11일
35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31어제 오후 02:37
356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온라인)

대전협5122019년 1월 16일
355

[보도자료] 핵의학과·병리과·방사선종양학과 전공의, “제대로 된 수련환경에서 배우고 싶다"

대전협572019년 1월 14일
354

[안내] 2019년도 육성지원과목 전공의 단기연수 신청 안내 [1] c

대전협592019년 1월 10일
353

[보도자료] “진단서 고쳐달라” 살해협박 시달리는 전공의들, 예방책 마련은 언제?

대전협602019년 1월 9일
352

[보도자료] “진료 중 폭력 위험에 노출된 전공의들, 보호책 마련 시급”

대전협692019년 1월 7일
351

[보도자료] 대전협-로펌고우, 전공의 피의료소송 법률자문 MOU

대전협1572018년 12월 20일
350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교수의 지도전문의 자격, 영구 박탈해야”

대전협1842018년 12월 10일
349

[보도자료]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돌입…악습 고리 끊는다

대전협2822018년 11월 29일
348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c

대전협153282018년 11월 21일
347

[성명서] 불법 무면허의료행위 강력 처벌하라

대전협3122018년 11월 21일
346

[보도자료]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대전협3292018년 11월 16일
345

[보도자료] “환자입원 거부 사실무근…악의적인 언론보도에 격분”

대전협2842018년 11월 15일
344

[보도자료] 대전협, PA 제도화 앞장서는 상급종합병원협에 ‘반발’

대전협3092018년 11월 14일
343

[보도자료] 소송에 휘말리는 전공의들, 병원 내 보호 조치는?

대전협3232018년 11월 14일
342

[보도자료]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대전협3522018년 11월 9일
341

[성명서]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서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을

대전협3582018년 11월 9일
340

[보도자료] 대전협, ‘전공의 심장초음파 추계강좌’ 성황리 마무리

대전협3412018년 11월 8일
339

[보도자료] 대전협,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전공의 참여 독려

대전협3772018년 11월 7일
338

[보도자료] 수련병원의 부당한 갑질에 연차휴가도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4292018년 11월 6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