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대전협, 보건당국에 ‘전공의 업무 책임 범위’ 공식 질의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협, 보건당국에 전공의 업무 책임 범위 공식 질의

 

 

복지부 원론적인 회신에 해당 전공의, 수십 시간 강압적인 조사

회신 문건 공개 및 전공의 관리·감독 책임 범위 규정 요구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 수사 중 보건당국이 감염관리 책임이 전공의에도 있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가운데, 대한전공의협의회가 보건복지부에게 전공의 업무 책임 범위에 대한 명확한 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 이하 대전협) 9일 오전 전공의 업무 권한과 책임 범위에 대한 명확한 답변을 요구하는 공식 질의서를 복지부로 전달했다.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당시 당직 전공의가 감염관리 책임이 있다는 이유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돼 수사 받고 있다. 경찰은 근거로 상급종합병원에 감염위원회과 감염관리실이 있는 경우에도 개별과에 감염관리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복지부의 회신 내용을 내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전공의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복지부는 뒤늦게 감염관리실이 있다고 해서 개별과에 감염관리 책임이 면제되는 것은 아니다라는 정도의 의견서만 제출했을 뿐 전공의의 감염관리 책임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복지부의 원론적인 답변에 해당 전공의는 과실치사라는 부당한 혐의로 수십 시간에 걸쳐 강압적인 조사를 받아야 했다.

 

이에 대전협은 보건당국의 미온적인 대처를 강력 비판하며, 회신 문건 공개 및 전공의 관리·감독 책임 범위를 명확히 규정해 달라고 요구했다.

 

안치현 대전협 회장은 경찰 수사과정에서 보건복지부의 회신과 사설 메디컬컨설팅회사의 의견을 엮어 전공의 책임이라고 규정했다 복지부가 해당 전공의에 대한 책임이 '일반론'이라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데 이대목동병원 사태가 전공의의 책임인지 판단해야 할 주무부처는 다름 아닌 보건복지부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다시 한 번 미온적인 대응으로 전공의가 위와 같은 내용으로 계속 수사 받게 된다면 이는 보건당국이 사건에 대한 책임을 전공의에게 돌리는 셈이라며 회신 문건 공개는 물론, 피교육자인 전공의의 관리감독 권한과 그 책임 등에 대해 복지부는 명확한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대전협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의료감염관리과,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 대한신생아학회, 대한간호협회 등에 관련 질의를 담은 공문을 발송했다.

 

질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감염관리실이 설치되어 있는 수련병원에서 전공의가 처방한 주사제(지질영양제, 영양수액 등)에 대해 전공의에 부여된 구체적인 관리·감독 권한과 의무는 무엇이며, 이번 신생아 사망사건에서 전공의가 져야할 구체적인 책임은 무엇인지, 감염사고에 대한 면책을 하기 위해서 해야 할 구체적인 행동지침은 무엇인지 근거 명시된 문건을 포함한 답변 부탁드립니다.

 

2. 최근에 감염관리실과 감염관리위위회가 설치되어 있는 경우에도 개별과의 전공의에게 감염관리책임이 면책되는 것이 아니다. 즉 반대로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회신을 경찰청 의료수사팀에 보낸 사실이 있는데, 위 회신내용을 대한전공의협의회 측으로 정확하게 알려주십시오. 또한 위 질의회신을 한 구체적인 담당자는 누구이며 그 근거서류는 무엇인지, ‘면책되지 않는다라는 의미가 의사·전공의·간호사에게 책임이 있다는 의미인지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3. 의료현장에서 전공의와 간호사는 서로 협력해서 일하는 관계입니다. 전공의에게 간호사 업무에 대한 책임과 권한이 어느 수준까지 주어지는지 근거가 명시된 문건을 포함한 답변 부탁드립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54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32962018년 1월 28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1]

대전협97872017년 12월 29일
공지

전공의 수련환경 종합 FAQ  [24]

대전협60492017년 12월 20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대전협120902017년 12월 20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79482017년 7월 6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108972017년 5월 18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3]

대전협146002017년 4월 21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96482017년 1월 1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46818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법' 전문 [3]

대전협655612015년 12월 17일
263

[안내] 2018년 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출발 장소 및 시간 안내 [1]

대전협1072018년 2월 14일
262

[보도자료]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태, 전의료계 지지 이어져

대전협952018년 2월 13일
261

[보도자료] 대전협, 보건당국에 ‘전공의 업무 책임 범위’ 공식 질의

대전협1662018년 2월 9일
260

[안내] 2018년 군의관 무료입영버스 운행 안내

대전협2152018년 2월 9일
259

모성보호 관련 근로기준법 안내

대전협2442018년 2월 8일
258

[보도자료] 이대목동병원 전공의, 피의자 신분 철회·명확한 수사 요구

대전협1212018년 2월 5일
257

[재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962018년 2월 2일
256

[안내] 이대목동병원 관련 전공의를 위한 성금 모금 현황 (2018년 2월 1일)

대전협1642018년 2월 1일
255

[보도자료] 대전협,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042018년 1월 31일
254

[안내] 이대목동병원 관련 전공의를 위한 성금 모금 현황 

대전협1822018년 1월 29일
253

[공지] 외과 전공의 외상센터 파견에 관한 대한전공의협의회 의견

대전협1142018년 1월 29일
252

[보도자료] 이대목동병원사건 관련 전공의가 억울한 누명을 입지 않도록 모든 방법 동원할 것

대전협1422018년 1월 29일
251

[안내] '의사 국가시험 제도 개선 연구' 관련 설문조사 참여 안내

대전협1052018년 1월 29일
250

[보도자료] 당직 시 전공의 주치의 1명당 환자 수 41.8명, 평균 90명 넘는 병원까지 [1]

대전협1212018년 1월 29일
249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32962018년 1월 28일
248

[성명서] 전공의와 교수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이대목동병원과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 [25]

대전협33322018년 1월 26일
247

[보도자료] 전공의, 간호사 “병원 내 인력 과부하 해소 시급”

대전협1632018년 1월 19일
246

[참고자료] 의료전달체계 개선 협의체 권고문 c

대전협3732018년 1월 17일
245

[성명서] 정부는 의료진 과실로 모든 책임 전가하는 꼬리자르기를 즉각 중단하라

대전협2622018년 1월 15일
244

[보도자료] “전공의는 환자를 위해 최선의 진료를 하고 싶습니다!”

대전협2702017년 12월 30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