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이대목동병원 전공의, 피의자 신분 철회·명확한 수사 요구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이대목동병원 전공의,

피의자 신분 철회·명확한 수사 요구

 

대전협, 임시총회 개최

보건당국에 현실에 맞는 감염 관리감독 권한·책임 회신 당부

전공의 책임으로 전가돼 검찰 송치 시 집단 파업

 

 

이대목동병원 사태로 전공의가 피의자 신분으로 강제 소환되는 등 강압적 조사가 이뤄지자 전공의들은 부당함을 호소하며 정당한 신분으로 명확한 수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은 보건당국의 꼬리자르기식 책임 전가가 이뤄진다면 집단 파업 등 강력 대응하기로 결정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 이하 대전협)은 지난 24일 오후 대한의사협회 용산 임시회관 7층 회의실에서 임시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임시총회는 전체 대의원 190명 중 위임장을 포함, 116명의 대의원의 참석으로 성원됐다.

 

본격적인 총회 시작에 앞서 사망한 4명의 신생아와 유가족을 애도하는 묵념의 시간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안치현 회장은 언론보도에서 '12시간 행적을 감춘 주치의'라는 보도와는 다르게 소아과 전공의는 9~11, 13~14시에 NICU에서 직접 환아들을 살폈고, 16시 이후부터 4명의 사망이 있을 때까지 NICU를 지키며 환자를 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건 당일 4번째 환아의 심폐소생술 도중 경찰이 NICU에 감염예방 없이 무작정 들어온 점, 무리하게 진료기록지를 요구하였던 점 등 당일 경찰의 무리한 수사가 있었다전공의를 과실치사 혐의 및 주의관리감독 의무위반으로 피의자로 규정하고 10시간 이상 강제소환조사가 세 차례나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대전협 집행부는 이와 관련해 사건 당일부터 진행상황에 대해 해당 전공의와 긴밀히 접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임시총회에서 대전협은 이대목동병원 사건 관련 대정부 요구사항, 단체행동 등 대응방안에 대해 논의, 의결했다.

 

대전협은 전공의 및 교수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는 것을 철회하고 참고인 신분으로 전환하는 것은 물론 감염경로 등 사건에 대한 명확한 수사가 진행돼야 할 것이라며 전공의 관리 감독 의무에 대한 권한, 책임, 제한 및 올바른 해석을 해줄 것을 요구한다고 의결했다.

 

이런 무리한 수사는 감염관리에 대한 감독·책임을 지나치게 확대해석한 결과이며, 실제로 전공의에게 감독 권한은 없고 이에 대한 책임만 묻는 처사라는 지적이다.

 

대전협은 보건당국이 전공의에게 불합리한 감염관리 책임을 전가할 시 단체행동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대전협은 보건복지부의 현실과 맞지 않은 관리감독권한, 책임에 대해 회신 이번 사건이 전공의의 책임으로 전가돼 검찰에 송치된다면 단체 행동에 나설 것이라며 전국 병원 전공의 대표자 대회를 개최해 휴게시간 동안 병원 내 집회, 더 나아가 집단 파업을 위한 시일이나 구체적 방식 등을 즉시 결의할 것이라고 최종 의결했다.

 

대정부 요구사항 등의 안건은 만장일치로 통과됐으며, 집단 파업 등 단체행동에 대해서는 116명의 참석 대의원 중 106명 찬성, 0명 반대, 10명 기권(서울대병원)으로 의결됐다.

 

안치현 회장은 파업 이야기를 꺼낼 때까지 굉장히 숙고했다전공의들이 이렇게 부당한 대우로 수사 받는 것은 막아야했으며, 비단 해당 전공의뿐만 아니라 16000명 전체회원의 문제라고 판단해 안건을 올렸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환자의 건강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어떤 문제도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임시총회에서는 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를 해산하고 관련 사안을 현 집행부로 이관하는 안건이 통과됐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09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대전협2732018년 9월 17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12792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9276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55098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559552017년 12월 20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89092017년 7월 6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23764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02422017년 1월 1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87865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1104052015년 12월 17일
319

[보도자료]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공모

대전협16어제 오전 09:53
318

[공지] 제2회 전공의학술상 수상 후보자 모집안내 c

대전협2732018년 9월 17일
317

[보도자료] 대전협 제22기 집행부 공식 출범

대전협732018년 9월 10일
316

[보도자료] 대전협, 첫 공판 앞두고 강 전공의 선처 탄원서 모은다

대전협892018년 9월 3일
315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과 함께할 전공의 회원을 모십니다!

대전협1232018년 8월 30일
314

[보도자료] 전공의들, ‘환자안전·전문가 역량 강화’에 뜻 모아

대전협1082018년 8월 30일
313

[보도자료] 전공의들, ‘계약직·고용불안’에 입원전담전문의 진로 망설여

대전협1312018년 8월 28일
312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6282018년 8월 24일
311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 회장에 이승우 후보 당선

대전협1472018년 8월 23일
310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이승우 당선 공고 

대전협1322018년 8월 23일
309

[중선관위] 제22기 대전협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공약 안내

대전협20702018년 8월 14일
308

[중선관위 안내]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대전협19072018년 8월 14일
307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2372018년 8월 10일
306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2072018년 8월 8일
305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1932018년 8월 8일
304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2282018년 8월 3일
303

[보도자료]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문항개발부터 신뢰 쌓는다

대전협2452018년 8월 2일
302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문항 조사

대전협42692018년 8월 1일
301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37172018년 8월 1일
300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27902018년 7월 23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