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성명서] 전공의와 교수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이대목동병원과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와 교수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이대목동병원과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

 

 

지난 12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사망하였다. 말로는 다 하기 어려운 큰 슬픔을 겪은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어린 위로를 전한다.

 

이러한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이성적으로 판단하여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따라서 이대목동병원과 경찰 당국은 유가족과 국민들 앞에 그 동안의 문제점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고쳐내야 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를 이미 이전의 성명을 통해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병원은 스스로의 책임은 감추고 환아를 살리기에 여념이 없던 전공의와 주치의 교수만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경찰은 그 어느 때보다 신중을 기해야 하는 막중한 책무를 잊고 전공의와 담당 교수를 과실치사의 피의자로 마치 이 의료진을 가혹하게 조사하는 것이 국민 앞에 자신들의 책무를 다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인 양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 조사를 받고 있는 전공의는 열악한 근로 환경을 견뎌내지 못하고 동료 들이 결국 하나둘씩 병원을 떠날 때에도 끝까지 남아 160여명의 어린 생명을 책임지고 있었다. 그런데 경찰은 사건이 발생하자 전공의가 묵던 당직실과 자택, 핸드폰까지 압수수색을 감행하고 과실치사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벌이는 촌극을 벌이고 있다. 스스로 감염이 원인이라고 밝힌 사고를 수사하겠다는 경찰들은 어떤 예고도 없이 감염에 취약한 신생아 중환자실에 들이닥쳐 자칫 또 다른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잠재적 감염의 위험성을 높이는 등 이들이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게 하였다.

 

실제 의료현장에 맞지 않는 주장과 보여주기식의 강압적인 수사, 꼬리자르기 식의 태도로 일관해서는 근본적인 문제의 해결은 없을 것이며, 2, 3의 이대목동병원 사건을 막을 수는 없다. 무엇이 문제인지에 대한 정확한 수사 없이 병원의 꼬리자르기와 강압적인 수사의 위험에 노출된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16천 전공의 중 어느 누구도 국민 앞에 감히 환자의 건강을 약속할 수 없을 것이다.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오로지 의학적 판단과 사명감을 가지고 올바른 진료를 수행해온 전공의와 교수 개인에 대해 의혹을 끼워 맞춰 완성하려는 경찰의 졸속 수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병원 운영의 총체적인 실패를 덮기에 급급한 이대목동병원의 실체를 낱낱이 점검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더불어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 사건에 대한 작금의 사태가 나와 동료 전공의 모두가 처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해당 전공의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기 위하여 본 회는 모든 역량을 다할 것임을 밝힌다.

 

 

20180126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99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중선관위] 제22기 대전협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공약 안내

대전협9962018년 8월 14일
공지

[중선관위 안내]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대전협9742018년 8월 14일
공지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문항 조사

대전협32412018년 8월 1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7120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7736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492342017년 12월 29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502222017년 12월 20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176152017년 7월 6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22396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190132017년 1월 1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회비 납부 안내

대전협828722016년 10월 12일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전문 [3]

대전협1048762015년 12월 17일
309

[중선관위] 제22기 대전협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공약 안내

대전협9962018년 8월 14일
308

[중선관위 안내]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대전협9742018년 8월 14일
307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812018년 8월 10일
306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772018년 8월 8일
305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692018년 8월 8일
304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872018년 8월 3일
303

[보도자료]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문항개발부터 신뢰 쌓는다

대전협902018년 8월 2일
302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문항 조사

대전협32412018년 8월 1일
301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28842018년 8월 1일
300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22202018년 7월 23일
299

[안내] 입원전담전문의 확대를 위한 정책 토론회

대전협45712018년 7월 12일
298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71202018년 7월 11일
297

[보도자료] “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전공의노조 활성화

대전협2222018년 7월 9일
296

[성명서] 진료현장에서의 폭력 근절을 위한 성명서

대전협2222018년 7월 5일
295

[보도자료] “전공의도 방사선관계종사자…관계종사자 등록·안전교육 필수”

대전협2182018년 7월 2일
294

[보도자료] ‘입원전담전문의 연봉부터 정년까지’…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대전협2362018년 6월 28일
293

[모집] 방사선 노출량 파악에 도움을 주실 전공의 회원을 모집합니다

대전협2292018년 6월 27일
292

[모집] 입원전담전문의 질문 모집! '입원전담전문의에게 묻는다' 

대전협88842018년 6월 26일
291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60개 확정 및 제안서 제출 안내  c

대전협2572018년 6월 21일
290

[공고] 방사선 피폭량 추적관찰 관련 전공의 지원자 모집

대전협42532018년 6월 18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