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성명서] 전공의와 교수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이대목동병원과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전공의와 교수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이대목동병원과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

 

 

지난 1216일 이대목동병원에서 신생아 4명이 사망하였다. 말로는 다 하기 어려운 큰 슬픔을 겪은 유가족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어린 위로를 전한다.

 

이러한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이성적으로 판단하여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따라서 이대목동병원과 경찰 당국은 유가족과 국민들 앞에 그 동안의 문제점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고쳐내야 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를 이미 이전의 성명을 통해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병원은 스스로의 책임은 감추고 환아를 살리기에 여념이 없던 전공의와 주치의 교수만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경찰은 그 어느 때보다 신중을 기해야 하는 막중한 책무를 잊고 전공의와 담당 교수를 과실치사의 피의자로 마치 이 의료진을 가혹하게 조사하는 것이 국민 앞에 자신들의 책무를 다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인 양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금 조사를 받고 있는 전공의는 열악한 근로 환경을 견뎌내지 못하고 동료 들이 결국 하나둘씩 병원을 떠날 때에도 끝까지 남아 160여명의 어린 생명을 책임지고 있었다. 그런데 경찰은 사건이 발생하자 전공의가 묵던 당직실과 자택, 핸드폰까지 압수수색을 감행하고 과실치사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를 벌이는 촌극을 벌이고 있다. 스스로 감염이 원인이라고 밝힌 사고를 수사하겠다는 경찰들은 어떤 예고도 없이 감염에 취약한 신생아 중환자실에 들이닥쳐 자칫 또 다른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잠재적 감염의 위험성을 높이는 등 이들이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심스럽게 하였다.

 

실제 의료현장에 맞지 않는 주장과 보여주기식의 강압적인 수사, 꼬리자르기 식의 태도로 일관해서는 근본적인 문제의 해결은 없을 것이며, 2, 3의 이대목동병원 사건을 막을 수는 없다. 무엇이 문제인지에 대한 정확한 수사 없이 병원의 꼬리자르기와 강압적인 수사의 위험에 노출된 상황에서 대한민국의 16천 전공의 중 어느 누구도 국민 앞에 감히 환자의 건강을 약속할 수 없을 것이다.

 

신생아중환자실에서 오로지 의학적 판단과 사명감을 가지고 올바른 진료를 수행해온 전공의와 교수 개인에 대해 의혹을 끼워 맞춰 완성하려는 경찰의 졸속 수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병원 운영의 총체적인 실패를 덮기에 급급한 이대목동병원의 실체를 낱낱이 점검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더불어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이 사건에 대한 작금의 사태가 나와 동료 전공의 모두가 처한 상황임을 인지하고 해당 전공의의 정당한 권리를 보호하기 위하여 본 회는 모든 역량을 다할 것임을 밝힌다.

 

 

20180126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36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당직비 청구 소송 가이드라인 

대전협76692018년 10월 29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3494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30249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14312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07.11.)

대전협737742017년 12월 29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28665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46632017년 1월 11일
346

[보도자료]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대전협322018년 11월 16일
345

[보도자료] “환자입원 거부 사실무근…악의적인 언론보도에 격분”

대전협282018년 11월 15일
344

[보도자료] 대전협, PA 제도화 앞장서는 상급종합병원협에 ‘반발’

대전협382018년 11월 14일
343

[보도자료] 소송에 휘말리는 전공의들, 병원 내 보호 조치는?

대전협372018년 11월 14일
342

[보도자료]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대전협802018년 11월 9일
341

[성명서]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서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을

대전협802018년 11월 9일
340

[보도자료] 대전협, ‘전공의 심장초음파 추계강좌’ 성황리 마무리

대전협822018년 11월 8일
339

[보도자료] 대전협,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전공의 참여 독려

대전협852018년 11월 7일
338

[보도자료] 수련병원의 부당한 갑질에 연차휴가도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1062018년 11월 6일
337

[보도자료] “수련받는 병원에 만족하시나요?” 전공의 병원평가 응답자수 대폭 증가

대전협1332018년 11월 2일
336

진료의사 3명 법정 구속 판결에 유감

대전협1872018년 10월 29일
335

당직비 청구 소송 가이드라인  c

대전협76692018년 10월 29일
334

존경하는 국립대병원장님들께

대전협2102018년 10월 26일
333

[안내] 심장초음파(Just Do Echo!) 강의 신청 마감

대전협33022018년 10월 25일
332

[모집] 전공의를 위한 심장초음파 강좌 참가신청 안내 

대전협10462018년 10월 24일
331

[성명서] 정부는 근거 없는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을 중지하라

대전협1692018년 10월 23일
330

[보도자료] 전공의들, ‘리베이트 근절’ 내부 자정에 한목소리

대전협1822018년 10월 22일
329

[보도자료] 제5회 김일호상에 안치현 전공의·이상형 대위 선정

대전협1992018년 10월 19일
328

[보도자료] 제2회 전공의학술상에 김영재·홍지연·장윤혁 전공의 선정

대전협2312018년 10월 18일
327

[공고] 제2회 대한전공의학술상 수상자 안내

대전협21602018년 10월 17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