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안녕하십니까, 대한전공의협의회입니다 

 

먼저 쉽지 않은 수련 환경 속에서 근무하느라 고생이 많으십니다. 최근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 (약칭 [전공의 법])과 관련하여 민원이 급증하면서 전공의 선생님들의 우려와 걱정을 부쩍 체감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공의는 구조적으로 언제나 약자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전공의 법이 시행되었고, 이에 목소리를 내야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전공의 법의 취지와 내용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어야 합니다. 전공의 법 을 살펴보시면, 이를 위반할 시에 병원장에게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근로자인 전공의가 피해보는 법이 아닙니다. 그럼에도 사용자인 병원이 나서서 수련시간을 조정하려 노력하지 않고 전공의 선생님들께 책임을 넘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회원님들께 이해를 돕고자 비슷한 민원에 대한 FAQ와 대전협의 입장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우선 전공의 법의 역사를 돌아보면, 사실 법 제정의 급물살을 탄 것은 2015년에 들어서였지만, 전공의 수련시간 제한 자체는 2000년대 중반부터 끊임없이 이어졌던 흐름 속에 있었습니다. 10년 이상에 걸쳐 논의된 것들이 정책의 창이 열리는 시점에 드디어 합의가 되고 통과가 된 것입니다. 이를 촉발시킨 사건이 몇 있었지만 가장 컸던 부분은 전공의 선생님들의 사망 사건입니다. 2012년 보건복지부 장관이 2명의 전공의 자살 사건에 대해서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대책을 내놓은 것이 그 시작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전공의 법의 시간 근거는 미국이고, 본래 유럽을 기준으로 더 낮춰질 계획도 있었습니다. 우리보다 후진국인 나라들에서도 대략 60시간을 기준으로 삼는 곳이 꽤 있기 때문에 자연스레 논의 과정에서 시간이 우선적으로 minimum requirement (baseline)의 개념으로 정해졌습니다  

 

일단 전공의 법의 시간 규정은

- 궁극적으로 목표로 설정해야 할 수련시간은 아니고

- 마치 최저임금과 같이 minimum requirement 개념으로

- 지키지 않으면 처벌과 행정상의 제재를 받게 되는 강행규정으로서

- '병원들아 최소한 이건 넘지 않게 지켜라'라는 뜻으로 설정된 부분입니다   

 

처음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이 논의가 될 당시 조사결과 전체적인 평균근무시간이 100시간 가까이 되었으며, 일부 과 전공의 선생님들은 120시간을 넘었기 때문에 전공의들의 근무시간에 제한을 두자는 그런 이야기들이 나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주 64시간 (당직 1~2) 정도를 limit로 제안하였지만 전공의 선생님들 스스로를 포함한 여러 이해당사자들의 반발로 결국 미국 기준인 80시간으로 정해지게 되었습니다. 연속근무 제한을 통해 2일 혹은 3일 연속 당직이나, 1, 1달 동안 풀당을 서는 일들을 제한한 것이 현재 체계 하에서의 완화시킨 최선이라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전공의 법이 시행되면서 병원들은 당연히 인력을 추가로 고용하고, 국가에 이러한 사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을 요구해야 합니다. 2012년부터 본격적으로 이야기가 나왔을 때 2016년까지는 4년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국의 각 병원에서 어떠한 준비도 하지 않았다는 점은 정부 측 책임과는 별개로 이 사단의 원인이기도 합니다.  

 

전공의 선생님께서 지금 하시는 고민은 전공의법 때문이 아니더라도, 많은 병원에서 변화의 흐름 속에 있는 부분들입니다. 전체적으로 병상의 외래 환자와 입원 숫자는 늘고 있고, 전공의 숫자가 줄고 있으며, 전공의 선생님들의 중도포기율도 높아졌고, 젊은 선생님들은 자신의 권리를 이야기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래서 해결책은 교실과 병원에서 우선적으로 제시되어야 의미가 있습니다. 전공의가 모자라는 많은 병원에서 펠로우 혹은 스텝들이 같이 당직을 서기 시작하였으며, 80시간 가까이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어찌 보면 유럽과 미국시스템으로 당연한 변화입니다. 돈을 더 받고 책임이 큰 전문의에게 이 부담이 넘어가게 되는 것입니다. 이 들이 힘들어서 그만 두기 시작한다면 그에 맞춰서 더 월급을 주고 채용해야 합니다. 행태에 있어서도 혼자 회진을 돌고 직접 처방을 챙기는 교수님들도 생겼고, 전공의들의 업무 시간에 맞추어 회진을 늦추거나 앞당겨서 조정하기도 합니다. 특히나 교실의 잡무는 의국의 전공의들이 하는 것이 아니라는 인식들을 가지기 시작하면 없앨 수 있는 것들도 생겨나고 이는 의사가 아닌 비서나 보조인력이 해야 하는 일입니다.    

 

전공의 법이 시행되면서 가급적 연착륙에 있어서는 신중해야 합니다. 현재 전공의 관련 수련규정을 담당하는 공식적인 정부기관은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이며, 구체적인 의사결정과 실행은 수련환경평가위원회에서 담당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전공의는 정부나 병원, 각 학회 입장에서 수련의 객체로 치부하고 어떠한 행정적인 역할이나 권한을 부여받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전공의법을 제정했고, 여러 문제 있는 지도전문의의 징계를 이끌어냈고, 계속 정부의 재정지원을 요구하듯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호스피탈리스트의 본격도입을 주장하고, 주치의 cap, 병원의 세제혜택, 재정 추가지원 등 여러 가지 보완할 수 있도록 계속 국회, 정부와 접촉하고 정책자료 생성과 홍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과정이 어느 정도 지나야 선순환에 접어들 수 있고 제대로 대우 받을 수 있습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지지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39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대전협67452018년 11월 2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와 가연결혼정보 업무제휴

대전협54972018년 10월 8일
공지

2018 수련규칙 표준안

대전협377642018년 7월 11일
공지

[공지] 전공의 특별금융상품 안내 [1]

대전협166052018년 4월 4일
공지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대전협818822017년 12월 29일
공지

[제휴] 대한전공의협의회 X 로톡 제휴안내

대전협306842017년 5월 18일
공지

정치후원금 후원 / 문자 발송에 대한 말씀 드립니다. 

대전협266392017년 1월 11일
350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교수의 지도전문의 자격, 영구 박탈해야”

대전협262018년 12월 10일
349

[보도자료] 대전협, 입국비 실태조사 돌입…악습 고리 끊는다

대전협1112018년 11월 29일
348

2019년도 수련병원(기관) 전공의 임용시험 지침 c

대전협67452018년 11월 21일
347

[성명서] 불법 무면허의료행위 강력 처벌하라

대전협1402018년 11월 21일
346

[보도자료] “전임의 안 하면 취직 못 하거나 따돌림당해…갑질 문화 여전”

대전협1732018년 11월 16일
345

[보도자료] “환자입원 거부 사실무근…악의적인 언론보도에 격분”

대전협1392018년 11월 15일
344

[보도자료] 대전협, PA 제도화 앞장서는 상급종합병원협에 ‘반발’

대전협1542018년 11월 14일
343

[보도자료] 소송에 휘말리는 전공의들, 병원 내 보호 조치는?

대전협1642018년 11월 14일
342

[보도자료] “전문성 없는 진료가 실명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결과 초래할 수도” 

대전협1982018년 11월 9일
341

[성명서]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서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을

대전협1922018년 11월 9일
340

[보도자료] 대전협, ‘전공의 심장초음파 추계강좌’ 성황리 마무리

대전협1972018년 11월 8일
339

[보도자료] 대전협, 전국의사총궐기대회 전공의 참여 독려

대전협2162018년 11월 7일
338

[보도자료] 수련병원의 부당한 갑질에 연차휴가도 못 쓰는 전공의들

대전협2472018년 11월 6일
337

[보도자료] “수련받는 병원에 만족하시나요?” 전공의 병원평가 응답자수 대폭 증가

대전협2642018년 11월 2일
336

진료의사 3명 법정 구속 판결에 유감

대전협3072018년 10월 29일
334

존경하는 국립대병원장님들께

대전협3482018년 10월 26일
333

[안내] 심장초음파(Just Do Echo!) 강의 신청 마감

대전협41392018년 10월 25일
332

[모집] 전공의를 위한 심장초음파 강좌 참가신청 안내 

대전협17402018년 10월 24일
331

[성명서] 정부는 근거 없는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을 중지하라

대전협2932018년 10월 23일
330

[보도자료] 전공의들, ‘리베이트 근절’ 내부 자정에 한목소리

대전협3022018년 10월 22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