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2천3백여 전공의 탄원서 제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3백여 전공의 탄원서 제출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허용 법안 저지 위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

 

탄원서 양식 배포와 동시에 회신, 전국 전공의의 의지 대전협으로 집결

기동훈 비대위원장,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실 찾아 법안 철회 강력 촉구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 이하 대전협)가 투쟁체제로 전환과 동시에 공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대전협은 1122일 오전,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허용 법안에 반대하는 전국 전공의들의 탄원서 2,292장을 모아 보건복지위원회에 전달하며 해당 법안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정기총회에서 만장일치 의결되어 투쟁체제에 돌입한 위력은 컸다. 불과 나흘 만에 23백여 장의 탄원서가 회신되었다. 지난 1117일 오후 이메일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전공의들에게 배포된 탄원서 양식은 발송과 동시에 회신되기 시작, 전국 곳곳에서 대전협으로 집결되었다.

 

집결된 탄원서들은 기동훈 비대위원장이 보건복지위원회 양승조 위원장실을 직접 방문해 전달했다.

 

탄원서를 통해 전공의들은 환자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사로서, 가족의 건강을 지켜야할 의무가 있는 한 사람의 국민으로서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를 허용하는 법안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해당 법안에 대해우리나라의 의료면허 체계를 근본에서 흔들어 결과적으로 국민의 건강을 해치는 매우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의료면허 체계가 이원화되어 있는 이유는 의학과 한의학의 질병에 대한 이론적 기본이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이 법안은 지난 50년간 유지되어 온 의료인 면허제도의 근간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현대의료기기는 게임기가 아니다고 한 세계의사회 오트마 클로이버 사무총장의 말을 언급하여 만약 법안이 실제 시행된다면 이는 국제적인 망신일 뿐 아니라, 가장 큰 피해는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할 환자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탄원서에는 전공의 한명 한명의 서명이 기재되었으며, 서명 바로 윗줄에는 이 법안의 저지를 위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수밖에 없다는 강경한 의지가 새겨져 있다.

 

기동훈 비대위원장은 바쁜 수련 중에도 23백여 전공의가 즉각 탄원서를 보내 대전협에 집결되었다는 것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여러 전공의들로부터 적극적으로 파업해야한다는 이야기가 들어오고 있다. 탄원서에 쓰여진 전공의들의 생각을 헤아려 입법부에서 이 법안에 대한 원칙적인 문제에서 부터 다시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9.) [351]

대전협8813어제 오후 09:38
공지

[공지] 대회원 서신 [92]

대전협59292020년 8월 4일
공지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74]

대전협299172020년 8월 4일
공지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35352020년 8월 4일
공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51032020년 8월 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60]

대전협46512020년 7월 29일
공지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를 시작합니다!

대전협35442020년 7월 13일
312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19562018년 8월 24일
311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 회장에 이승우 후보 당선

대전협62032018년 8월 23일
310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이승우 당선 공고 

대전협61662018년 8월 23일
309

[중선관위] 제22기 대전협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공약 안내

대전협137332018년 8월 14일
308

[중선관위 안내]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대전협127732018년 8월 14일
307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63312018년 8월 10일
306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59652018년 8월 8일
305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62492018년 8월 8일
304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65632018년 8월 3일
303

[보도자료]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문항개발부터 신뢰 쌓는다

대전협61702018년 8월 2일
302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문항 조사

대전협163032018년 8월 1일
301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144902018년 8월 1일
300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126962018년 7월 23일
299

[안내] 입원전담전문의 확대를 위한 정책 토론회

대전협162762018년 7월 12일
298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747302018년 7월 11일
297

[보도자료] “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전공의노조 활성화

대전협66792018년 7월 9일
296

[성명서] 진료현장에서의 폭력 근절을 위한 성명서

대전협70052018년 7월 5일
295

[보도자료] “전공의도 방사선관계종사자…관계종사자 등록·안전교육 필수”

대전협66652018년 7월 2일
294

[보도자료] ‘입원전담전문의 연봉부터 정년까지’…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대전협73292018년 6월 28일
293

[모집] 방사선 노출량 파악에 도움을 주실 전공의 회원을 모집합니다

대전협74152018년 6월 27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