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공지

[보도자료] 2천3백여 전공의 탄원서 제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23백여 전공의 탄원서 제출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허용 법안 저지 위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

 

탄원서 양식 배포와 동시에 회신, 전국 전공의의 의지 대전협으로 집결

기동훈 비대위원장, 양승조 보건복지위원장실 찾아 법안 철회 강력 촉구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안치현, 이하 대전협)가 투쟁체제로 전환과 동시에 공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대전협은 1122일 오전,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허용 법안에 반대하는 전국 전공의들의 탄원서 2,292장을 모아 보건복지위원회에 전달하며 해당 법안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정기총회에서 만장일치 의결되어 투쟁체제에 돌입한 위력은 컸다. 불과 나흘 만에 23백여 장의 탄원서가 회신되었다. 지난 1117일 오후 이메일과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전공의들에게 배포된 탄원서 양식은 발송과 동시에 회신되기 시작, 전국 곳곳에서 대전협으로 집결되었다.

 

집결된 탄원서들은 기동훈 비대위원장이 보건복지위원회 양승조 위원장실을 직접 방문해 전달했다.

 

탄원서를 통해 전공의들은 환자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사로서, 가족의 건강을 지켜야할 의무가 있는 한 사람의 국민으로서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를 허용하는 법안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해당 법안에 대해우리나라의 의료면허 체계를 근본에서 흔들어 결과적으로 국민의 건강을 해치는 매우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의료면허 체계가 이원화되어 있는 이유는 의학과 한의학의 질병에 대한 이론적 기본이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이 법안은 지난 50년간 유지되어 온 의료인 면허제도의 근간을 전면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현대의료기기는 게임기가 아니다고 한 세계의사회 오트마 클로이버 사무총장의 말을 언급하여 만약 법안이 실제 시행된다면 이는 국제적인 망신일 뿐 아니라, 가장 큰 피해는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할 환자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탄원서에는 전공의 한명 한명의 서명이 기재되었으며, 서명 바로 윗줄에는 이 법안의 저지를 위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수밖에 없다는 강경한 의지가 새겨져 있다.

 

기동훈 비대위원장은 바쁜 수련 중에도 23백여 전공의가 즉각 탄원서를 보내 대전협에 집결되었다는 것은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여러 전공의들로부터 적극적으로 파업해야한다는 이야기가 들어오고 있다. 탄원서에 쓰여진 전공의들의 생각을 헤아려 입법부에서 이 법안에 대한 원칙적인 문제에서 부터 다시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441
250

[보도자료] 당직 시 전공의 주치의 1명당 환자 수 41.8명, 평균 90명 넘는 병원까지 [1]

대전협73492018년 1월 29일
249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239772018년 1월 28일
248

[성명서] 전공의와 교수에게 모든 책임을 전가하려는 이대목동병원과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 [25]

대전협109862018년 1월 26일
247

[보도자료] 전공의, 간호사 “병원 내 인력 과부하 해소 시급”

대전협73622018년 1월 19일
246

[참고자료] 의료전달체계 개선 협의체 권고문 c

대전협74052018년 1월 17일
245

[성명서] 정부는 의료진 과실로 모든 책임 전가하는 꼬리자르기를 즉각 중단하라

대전협75832018년 1월 15일
244

[보도자료] “전공의는 환자를 위해 최선의 진료를 하고 싶습니다!”

대전협76562017년 12월 30일
243

전공의 법 Q&A 王 정리 (업데이트 2018.12.09.) c

대전협1083402017년 12월 29일
242

[성명서] 의정협의체가 일부 집단의 이익이 아닌, 국민의 건강을 대변하기를 주문한다

대전협75292017년 12월 26일
241

2017년 12월 23일 대한전공의협의회 선언문

대전협79612017년 12월 22일
240

전공의 수련환경 종합 FAQ  (업데이트 2018.07.11.) [25] c

대전협297162017년 12월 20일
239

[공지] 전공의 법 안내문  [1]

대전협755172017년 12월 20일
238

[보도자료] 전공의 폭행 근절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국회 토론회 개최

대전협84702017년 12월 15일
237

[공고]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칙 개정

대전협77222017년 12월 7일
236

[안내] 2017년 면허신고 안내 c

대전협93192017년 12월 7일
235

[보도자료] “오늘의 침묵이 내일의 후회가 되지 않도록”

대전협80382017년 12월 5일
234

[공지] 2017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경품 당첨 안내 

대전협85342017년 11월 30일
233

[안내] 의료법 주요 조문 해설서 c

대전협79882017년 11월 29일
232

[안내] 대전협 집행부 부산, 울산, 경남 지역 전공의 대표들과 지역 모임 성황리 개최

대전협84332017년 11월 28일
231

[대국민서신] 소아청소년과 전공의 대국민 서신

대전협92472017년 11월 23일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40(한강로3가 16-49) 삼구빌딩 7    |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