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

공지사항

대전협 공지

[성명서] 의무 펠로(전임의) 제도에 대한 대한전공의협의회 성명서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의무 펠로(전임의) 제도에 대한 대한전공의협의회 성명서



수련병원 내의 펠로(이하, 전임의)라는 의사직은 전문의 자격증을 취득하고 수련병원에서 계속해서 일하는 사람들을 지칭한다. 최근 상당수 병원의 특정 진료 과에서 일부 교수들이 힘없는 전공의들에게 ‘의무 전임의’ 과정을 강요하며 협박을 하는 경우를 종종 발견할 수 있다.


전문의 자격증을 취득한 이후에, 세부ㆍ분과전문의 인증을 취득하기 위해 전임의로서 추가 수련을 받는 것은 개인의 자유에 속하는 영역이다.


‘의무 전임의’ 라는 명칭은 모든 대학생이 졸업 후 의무적으로 석사를 취득해야 한다는 주장만큼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의무 전임의’가 ‘교육적 측면’에서 필요하다는 그들의 주장은 변명에 불과하다. 수련병원의 교수는 지도전문의 자격을 갖는다. 지도전문의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는 전공의들이 충분한 역량과 자질을 갖춘 전문의가 될 수 있도록 지도하는 것이다. 그런데 ‘의무 전임의’를 주장하는 일부 수련병원측은 “인턴을 포함한 4년 혹은 5년의 수련기간이 전문의로서의 역량을 쌓기 불충분하다”고 주장한다. 이는 피교육자인 전공의에게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해당 지도전문의들이 마땅히 해야 할 의무를 태만히 하고 있음을 주장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대부분의 전임의들이 전공의만큼이나, 그리고 때로는 전공의보다도 더 열악한 조건에서 일하는 것이 관행으로 간주된다. 전임의의 근무환경에 대한 어떠한 규정도 마련되어있지 않은 틈을 노려 병원 측은 전임의를 저임금으로 노동력을 사용할 수 있는 비정규직 직원으로 취급한다. 이렇게 병원은 수련병원의 업무에 익숙한 전문의가 된 그들을 이용하여 과 수익창출을 위한 방편으로 전임의들을 고용하고 있다. 또한 교수들의 논문작성에 필요한 인력으로 전임의들을 이용하는 것 역시 공공연한 사실이다.


‘의무전임의’ 제도를 주장하는 몇몇 병원의 속셈 중 하나는 전공의 TO를 확보하기 위한 것에도 있다. 1년의 전임의 과정을 거치면 지도교수의 자격이 주어지는데, 이는 수련병원에서 추후 전공의 TO 확보를 위한 지도교수 수의 확보용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전문의 자격증을 막 취득한 사람들에게 수련병원과 전공의 TO를 위해 전임의 제도를 강제적으로 강요하는 것 역시 불온당한 처사이다.
 
전공의법이 시행된 지 어느덧 1년이 되어간다. 전공의법은 故김일호 대전협 회장을 비롯한 수많은 선배들이 전공의의 최소한의 인권과 환자의 안전을 위해 잘못된 관습에 항의한 노력의 결과물이다. 그러나 일부 수련병원측은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교육 커리큘럼을 통해 우수한 전문의를 양성할 생각은 미룬 채,  전공의법을 준수해야 한다는 미명하에 전임의의 근로시간을 늘리고 ‘의무 전임의‘ 제도를 도입하겠다는 어리석은 이야기를 펼치곤 한다. 최소 5년의 시간동안 가르친 제자들의 노동력을 편법으로 착취하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는 것이 제자들에게 부끄럽지 않은가.


훌륭한 전문의를 양성하기 위해 전공의들을 어떻게 교육시키고 지도할지에 대한 고민할 노력조차 하지 않은 채, ’의무전임의‘ 제도를 도입하여 훗날의 전문의들을 값싼 노동력으로 치부하려는 이들의 행보를 대한전공의협의회는 강하게 규탄한다.



2017년 11월 13일
대한전공의협의회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2
no.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공지

[공지] 전공의 단체행동 안내(2020.08.09.) [372]

대전협9172어제 오후 09:38
공지

[공지] 대회원 서신 [92]

대전협59512020년 8월 4일
공지

[성명서] 젊은의사 단체행동 성명서(2020.08.06 22시 기준 / 업데이트 중)  [174]

대전협299352020년 8월 4일
공지

교수님께 올리는 글월 [5]

대전협35442020년 8월 4일
공지

전국 수련병원 전공의 대표자 비상대책회의 결의문 [215]

대전협151122020년 8월 1일
공지

[공지] 대한전공의협의회 계좌 안내  [60]

대전협46552020년 7월 29일
공지

[2020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를 시작합니다!

대전협35482020년 7월 13일
312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119562018년 8월 24일
311

[보도자료] 제22기 대전협 회장에 이승우 후보 당선

대전협62032018년 8월 23일
310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이승우 당선 공고 

대전협61672018년 8월 23일
309

[중선관위] 제22기 대전협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공약 안내

대전협137342018년 8월 14일
308

[중선관위 안내]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선거 이승우 후보

대전협127732018년 8월 14일
307

[공고] 제21기 대한전공의협의회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대전협63312018년 8월 10일
306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59652018년 8월 8일
305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후보자등록 공고  c

대전협62492018년 8월 8일
304

[중선관위 공고]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65642018년 8월 3일
303

[보도자료]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문항개발부터 신뢰 쌓는다

대전협61702018년 8월 2일
302

 2018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 문항 조사

대전협163032018년 8월 1일
301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재공고

대전협144902018년 8월 1일
300

제22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선거 공고

대전협126972018년 7월 23일
299

[안내] 입원전담전문의 확대를 위한 정책 토론회

대전협162762018년 7월 12일
298

2018 수련규칙 표준안 c

대전협747312018년 7월 11일
297

[보도자료] “전공의 권리 보호 위해”…전공의노조 활성화

대전협66792018년 7월 9일
296

[성명서] 진료현장에서의 폭력 근절을 위한 성명서

대전협70052018년 7월 5일
295

[보도자료] “전공의도 방사선관계종사자…관계종사자 등록·안전교육 필수”

대전협66652018년 7월 2일
294

[보도자료] ‘입원전담전문의 연봉부터 정년까지’…무엇이든 물어보세요

대전협73292018년 6월 28일
293

[모집] 방사선 노출량 파악에 도움을 주실 전공의 회원을 모집합니다

대전협74152018년 6월 27일

 
 Tel : 02-796-6127, 02-796-6128    |    E-mail : office@youngmd.org   |     Fax : 02-796-6888
Copyright (c) 대한전공의협의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