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보도자료 221102] 대한전공의협의회, 의료 금융 플랫폼 모우다와 MOU 체결



대한전공의협의회, 의료 금융 플랫폼 모우다와 MOU 체결



MZ세대 의사들, 의료 스타트업과 협력에 적극적



이제 전공의에 특화된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

 

지난 29일 서울시의사회관에서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 회장 강민구)와 의료 금융 스타트업 모우다(대표 전지선)가 전공의의 금융 권익 증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지난 6월 일차 업무 협약 이후 전공의의 금융 서비스 니즈와 이용 현황을 확인한 양측은 더욱 체계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목적으로 추가 업무 협약을 결정했다.

 

이번 협약은 ▲ 젊은 의사의 금융 지식 향상을 위한 컨텐츠 개발과 공동 홍보 ▲ 전공의의 금융 생애주기에 적합한 상품 개발을 위한 공동 의견 수렴 ▲ 모우다 금융상품 이용 시 대전협 회원 우대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으며, 협력 업무의 채널과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정해 공동 업무의 원활한 수행을 도모하였다.

 

모우다 관계자는 "은행 등 기존 금융기관뿐 아니라 젊은 금융 스타트업과의 협업에 열려있고 아이디어가 많은 젊은 의사들과 발맞춰 가며, 전공의에게 최적화된 핀셋 의료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의사의 생애주기에 따른 금융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대전협 강민구 회장은 "전공의들의 근무 환경 개선과 권익 증진을 목표로 다양한 대외 활동 및 협력 활동을 대전협이 기획하고 있다"며, "전공의들이 필요한 금융 서비스를 편리하게 제공받고 환자에게 더욱 집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모우다와 업무 협약에 거는 기대를 덧붙였다.

 

2016년 설립된 모우다는 의사 대상 금융 서비스에 특화된 의료 금융 스타트업으로, 지난10월 말 기준 자금이 필요한 의사와 일반 투자자 간 약 706억원을 연결했다. 전공의나 공중보건의 등 젊은 의사 대상 연계대출 상품에 투자하는 청년닥터론과 동네 개원의원 대상 연계대출 상품에 투자하는 우리동네주치의 등이 대표 상품이다. 국내 전공의(레지던트)의 대표 직능 단체인 대전협은 지난 6월부터 모우다 뿐 아니라 메디스태프, 닥터프레소 등 의료 관련 스타트업과 연이어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