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보도자료 221017] 대전협, 「필수의료 협의체」 및 「의정협의체」 등에서 전공의 참여 및 근무환경 개선 논의 필요성 밝혀



대전협, 「필수의료 협의체」 및 「의정협의체」 등에서

전공의 참여 및 근무환경 개선 논의 필요성 밝혀


 

필수의료 문제 해결 위해 「근로환경 개선」 및 「국가 차원 재정적 지원 및 투입 필요」

 

 

정기국회 개시 이후 국정감사가 진행되면서 연일 필수의료 인력 부족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강민구, 이하 대전협)은 해당 논의에 있어 의료인 연속근무 제도 개선 등 의료인 처우 개선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히고 있다. 지속가능한 필수의료 도모를 위하여 의료인력의 확보가 필수적이나, 이는 처우 개선이 핵심이라는 것이다.

 

대전협은 관련하여 필수의료 살리기 위한 의료계와의 협의체」 등 현재 구성 및 운영 중인 다수의 협의체에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및 전공의·전문의 연속근무 제도 개선 등 의료인 처우 개선이 중심적으로 논의되어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한편, 대전협은 코로나19 판데믹 종식 이후 9.4 의정합의문에 따른 의정협의체가 구성될 경우 젊은의사인 전공의가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관련하여 최근 대한의사협회가 의협 산하 젊은의사 TF를 구성하는 등 젊은의사가 직면한 문제를 개선하고 젊은의사의 목소리를 공식적으로 담으려는 시도는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대전협 이한결 정책이사는 “2020년 당시 투쟁에 앞장선 전공의 당사자의 목소리가 대한병원협회 등 여러 의료계 단체의 동의를 거치지 못했다는 이유만으로 배제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며 “활동의사로 추계되는 약 8만명의 의사 중 전공의는 1만 2천명으로 의료계 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상급종합병원을 비롯 여러 종합병원에서 전공의는 실질적으로 필수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이를 부정할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료를 지탱하는 전공의 근로 여건에 대한 개선 논의 없이 어떠한 협의체라도 실효성 있는 대안을 도출할 수 없음을 주지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대전협은 필수중증의료 및 지방 의료인력 부족 사태가 단순히 의료계만이 아닌 청년 세대 전반의 문제임을 지속적으로 환기시키고 있다. 대전협은 필수의료 문제 해결을 위해 근로환경 개선과 더불어 향후 필수의료인을 위한 전주기 커리어 개발 및 안정적 일자리 확보 등 국가 차원에서 재정적 지원 및 투입이 필요함을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