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문] 우리는 지금 안녕하지 못합니다.

2021-08-12



우리는 지금 안녕하지 못합니다.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감염병의 확산으로

밤낮없이 헌신하시는 교수님들을 본받기 위해

오늘도 전공의는 각자의 위치에서 환자를 돌봅니다

 

이미 차 있는 것보다는

앞으로 채워야 할 것이 많은 저희기에

스승의 시리고 엄중한 질책 앞에 스러질 때쯤

선배와 동료의 따뜻한 격려와 조언을 받아

오늘도 자신을 스스로 되돌아보며

환자를 생각하는 전공의입니다

 

하지만 최근 모 대학병원에서 일어난

동료 전공의 간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해당 병원의 대응과 지도교수의 언행을 보면서

전공의는 안녕하지 못합니다

 

서로를 믿고 격려해야 할 동료 간의 신뢰는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되는 범죄로 얼룩졌습니다

 

응당 지켜져야 할 사회의 질서는

법적으로 보장된 기본적인 절차조차 붕괴하였습니다

 

지도 교수에게 비친 피해 전공의가 겪은 상처는

네 일은 내 알 바 아니게 되어

사직이 종용되기에 이르렀습니다

 

또 한 번 전공의는 안녕하지 못합니다

 

오늘의 의료현장에서 지켜져야 할 것이 지켜지지 않는 것은

비단 동료와 사제 간에 국한되지 않습니다

 

의사는 환자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배웠습니다

그것은 당신의 몸을 진찰하고 치료할 수 있도록 허락하는

신뢰에 대한 책임이라 배웠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책임도 얼굴도 없는 누군가가

의사에 대한 신뢰의 가면을 빌려

대리처방과 대리수술을 자행하는 것을 목도하고 있습니다

 

현재에 안주하며 문제를 회피하고

누군가가 져야 할 책임을 서로 미루며

네 일은 내 알 바 아니게 되는 것이

세상의 탓이라 치부합니다

 

환자와 사회로부터 존중받는 의사로 거듭나기 위해

의사는 스스로 본분과 질서를 지키고 있는지 되돌아봅니다

 

내일을 책임져야 할 전공의가

신뢰를 존중하는 의사로서의 가치를 따를 수 있도록

책임이 있는 분들께서 공정한 결정을 이끌어 주십시오

 

우리 모두가 안녕할 수 있는 사회를 소망합니다

 

 

2021년 08월 12일

대 한 전 공 의 협 의 회